일상다반사/신변잡기 2008. 9. 11. 23:02 posted by 겐도
뭔가 하루종일 서울 전역을 뛰어다녔던 오늘. 막판에 퀵서비스(?)까지 뛰고는 마트에 들려서 일용할 우주식량(;;)들을 사고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골아 떨어졌다. 그러다 10시쯤 내가 코고는 소리에(가끔 피곤하면 곰) 화들짝 놀라서 깨어나고선 그제서야 밥을 먹었다. 메뉴는 마트에서 사온 것들중에서 선택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광어와 맥주?

제일 사이즈가 큰 광어셋트를 사와서는 혼자 드셨다. 집에는 맥주만 키우는 고로 애라모르겠다 캔을 따고 첨부된 간장과 와사비는 이전에 사뒀던 간장종지 그릇을 사용 셋팅. 그리고는 혼자서 단숨에 해치웠다.

뭔가 좀 아쉽기에 과일이나 하나 먹기로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맥주와 파인애플?

맥주 한캔을 더 따고는 파인애플을 먹기로! 저 사이즈로 3조각을 먹고 두조각은 "락앤락"에 보관. 과연 이번에는 썩기전에 다 먹을 수 있을가;;


아무튼!

저 음식들이 과연 맥주랑 어울릴까.....


결론은.

회는 역시 쐬주! 담엔 소주도 한두병 사둬야 겠다.

과일은.... 독립적으로 먹는 것을 권장한다.

정말 각각이 좋아하는 것들이라 독립적으로 먹은 셈이지 섞여서는 그닥 추천하고 싶지 않다.


~~~~~~

어서 집에 가고 싶다. ㅠ.ㅠ 과연 갈 수 있으려나.. ㅠ.ㅠ

'일상다반사 > 신변잡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람쐬기  (5) 2008.09.28
오늘의 저녁  (4) 2008.09.11
선관위 홈페이지  (1) 2008.07.30
요즘 가장 지르고 싶은 것  (1) 2008.07.25
iPhone 2.0 software update for ipod touch를 기다리며  (2) 2008.07.12
남성갱년기장애  (1) 2008.06.17
  1. Commented by lunamoth at 2008.09.11 23:51

    헉 광어 광어, 침이 고이네요 TT

  2. Commented by ghost at 2008.09.12 08:04

    흠 기화 or 아사의 위험은 없어 보이나... 집에서 혼자 밥으로 광어를 먹다니.... 먼가 위화감이 ㅎㅎ

  3. Commented by inureyes at 2008.09.12 13:10

    압박 잘 버티고 귀성하시길;

    원래 마법사의 길에는 사방으로부터 친척몹의 압박이 심한 것이라...

  4. Commented by leezche at 2008.09.12 21:40

    엇.. 저두 어제 저 맥주 마셨는데...
    저는 육포랑...
    진짜 간만에(거의 일년만인가?...) 알콜이 들어가니까..
    한캔이 열캔마신 효과! @.@
    근데 쫌 글타.. 혼자 집에서 회라니...
    위화감 보다는 왜케 안쓰러워보이죠?